Google AdSense (text)

hidden logo stop

Moving

거지 같은 이글루스 광고노출 정책이 싫어서,
새 보금자리(http://blog.leocat.kr/)로 이사감.

뭔가 재미난 맥도날드의 맥카페 광고 I Think

얼마전부터 떼레비에 맥도날드의 커피인 맥카페 광고가 나오기 시작했다. 사람의 심리란 참 간사하고 우스운 것이라는 내용의 광고이다. 광고를 잘 쳐다보고 있으면 사람의 심리를 잘 이용하면 얼마든지 원하는데로 조종이 가능하다는 내용도 암묵적으로 깔려있다. 원래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주거나 내가 원하는데로 사용자를 이끌기 위한 목적으로 광고나 HCI 등에서 심리학을 이용해 왔었다.



맥카페의 첫번째 광고(정말 첫번째 광고인지는 모르겠으나 적어도 내가 본 첫번째 광고)는 일반인에게 2000원짜리 커피와 4000원짜리 커피를 맛보게 하고 더 맛좋은 커피를 고르게 한다. 사람들은 보통 4000원짜리 커피를 고른다. 하지만 사실 두 커피는 같은 커피이다. 이런 경우 장금이가 아닌 이상 보통 사람이라면 맛 차이를 크게 느끼지 못 한다. 아니 같은 커피이니 맛 차이가 나지 않는게 당연하다. 하지만 광고에서는 맛이 더 깊으니 어쩌니 하면서 4000원짜리가 더 맛있다고 말을 한다.

과연 무엇을 보고 이런 판단을 내렸을까?? 맛 차이를 크게 느끼지 못 하면 사람들은 시각에 의존하게 된다. 커피에 불순물이 들어있다거나, 커피가 담긴 잔이 이뻐보인다거나, 가격이 얼마인가이거나.. 광고에서는 동일한 커피를 동일한 잔에 담았으니 외형으로 보기에는 종이컵 앞에 놓인 가격표의 차이밖에 없을 것이다. 두 잔의 커피에 다른 가격을 매겨놓았으니 두 커피는 다른 커피라는 무언의 압박이 있고, 이 둘의 차이를 찾아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맛의 차이가 난다고 느끼는 것이다.



오늘 맥카페의 두번째 광고를 봤다. (실험을 위한) 도우미 여럿을 차례로 앉혀놓고 마지막에 실험자를 앉힌다.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하나의 주전자에서 두 잔의 컵에 커피를 다른다. 그리고 하나는 앞에 2000원의 가격을 메기고 나머지는 4000원의 가격을 메긴 다음, 순서대로 어떤 커피를 사서 마시겠냐고 묻는다. 도우미들은 차례로 4000원 짜리를 마시겠다고 얘기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실험자에게 물으면 실험자는 앞에서 말한 사람처럼 4000원 짜리를 마시겠다고 얘기한다.

사람은 혼자가 되기 보다는 대중의 속에 파묻히기를 좋아한다고 한다. 비슷한 실험이 있다. 어떠한 질문에 공부 잘 하는 친구들이 모두 잘못된 답을 말하면, 그 답이 틀렸다는 것을 알면서도 앞에서 말한 친구들과 동일한 답을 말한다고 한다. 광고의 마지막에 "인간은 환경에 지배받는다."라는 카피를 보여준다.



하지만 여기에는 아주 무서운 음모가 숨어 있다. 맥도날드가 드라마 시간대의 비싼 TV 광고비를 지불하면서 까지 이런 광고를 내보내는 이유가 무엇일까?? 단순히 커피라는 새로운 메뉴가 생겼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서일까?? 요즘 커피 전문점이 얼마나 넘쳐나는데, 커피를 팔기 시작했다고 광고를 한다고 효과가 있을까??

우리는 이 광고를 보면서 "사람 마음이란게 참 간사해~"라면서 웃을지 모르겠지만, 우리의 머리는 무의식 중에 다른 정보를 받아들이고 있다. 이 광고의 커피 두 잔은 4000원과 2000원이라는 가격을 여러편의 광고를 통해 반복해서 비교해 보여준다. 그러면서 2000원 짜리 커피가 저렴하다는 느낌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었다. 그리고 광고의 마지막에 "맥도날드의 커피는 2000원이다."라는 것을 보여주면서 자신의 커피가 싸다는 묘한 심리를 만들어 놓는다. 하지만 광고에 나오는 아메리카노 커피는 1000원이면 이윤을 남기고도 남을 가격이다. 커피 전문점의 커피 한 잔 제조 단가는 500원도 채 되지 않는다. 점포의 임대료, 인테리어, 서비스 비용이 모두 포함되면 가격은 올라갈지 모르겠지만 원가는 크게 오르지 않을 것이다. 마치 드라마나 영화를 보며 무의식 중에 반복해서 듣던 노래를 다른 곳에서 들으면 처음 듣는 노래인데도 낯설지 않고 친근하게 느껴지는 것과 비슷하다랄까??



사람의 마음을 가지고 노는 광고.. 한 번쯤은 의심을 해봐도 재미나다. 비싼 돈을 주고 사람의 마음을 얻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보여주는 것이 다가 아닌 경우도 많고, 때문에 이런 엉뚱한 생각을 해보는 것도 은근히 재미나다.

덧글

  • 강가딘 2009/02/03 15:10 # 삭제 답글

    제조단가를 속단하기는 힘듭니다. 라바짜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기본적으로 결코 저렴하지 않습니다. 그것에 임대료, 종이컵과 그에 관련한 부속, 거기에 인건비, 각종 제반 비용을 더하면 님이 생각하는 것처럼 500원이나 그에 살짝 상회하는 가격이 나오지는 않습니다.(제가 좀 조사 좀 해봤죠) 저 광고 캠페인의 의도는 스타벅스, 커피빈을 비롯한 비슷한 형태의 커피점을 향한 것일겁니다. 물론 맥도날드가 음식냄새며, 자동머신으로 엷게 추출된 라바짜를 거지고 어느정도까지 선방할지는 모르겠으나 불황이니 어느정도는 먹힐것으로 생각됩니다.
  • Sigel 2009/02/06 08:40 #

    제조 단가에는 임대료, 인건비 등의 가격을 제하고 오로지 원두에서 설탕이나 시럽, 컵 등을 첨가해서 제품을 제조하는데만 드는 비용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제가 잘못 알고 있는걸수도 있구요..

    그리고 제가 아는 곳에서도 아메리카노 한 잔에 1000원씩만 받아도 괜찮다고 하는데.. (원두 가격에 따라 다르겠지만요..) 그곳도 점포 임대료가 없는 것도 아니고.. 아메리카노 한 잔에 저런 어마어마한 비용은 대부분이 제조단가 보다는 임대료, 서비스 비용 등의 제반 비용과 마케팅 비용이겠죠. 스타벅스도 작년부터 1달러 커피를 판매하기 시작했구요. 1달러면 제반 비용을 포함해도 커피 한 잔이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얘기죠..

    다른 커피 전문점 보다 싸다는 가격을 인식시키는 것이 저 광고의 목적이라는 것까지는 알겠습니다만.. 2000원이라는 가격과 다른 가격을 비교해서 보여주는 것이 인간의 무의식 중에 싸다라는 생각을 가질 수 있다는 심리를 얘기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2000원이 결코 싸지 않다는 얘기와 함께요..
  • 역시나야 2009/02/06 10:21 # 답글

    형한테도 커피한잔 사라! 씨뱅아..
  • Sigel 2009/02/06 10:24 #

    낭중에 내가 만들어 줄게요 ㅋㅋ
    참치는 언제 쏘는거에요~~ TㅅT
    나 참치 먹어려구 손딱구 기다리구 있는데~~
  • 어제부터맥안티 2009/02/19 15:55 # 삭제 답글

    동감,,,,,,,,,,,,,그런주제에 고객을 거지취급하는 멕도날드.
  • Sigel 2009/02/20 22:42 #

    거지취급 당하신건가요?? TㅅT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dSense (text/image)